피해는 고스란히 학생이 떠 안아

  학생들의 파견이 ‘근로’냐 ‘실습’이냐의 쟁점은 비단 울산대학교만의 문제는 아니다. 울산과학대 또한 지원 체계, 장학 제도, 등록금 적용 기준은 유사하다. 대신 울산과학대학의 경우 ‘현장 실습’은 대부분의 학생들이 지원하고, 5년 평균 1000명 이상의 지원자 수를 기록한다. 실습비 지급은 기업체의 사정에 따른다. 울산과학대의 한 관계자는 “산업체에서 ‘근로’의 형태로 실습을 진행했다면 최저임금 이상을 지급하고, ‘교육’의 형태라면 소정의 실습비를 지급한다.”고 했다. 만약 기업체의 사정으로 실습비가 지급되지 않는다면, 학교가 대신해서 월 평균 20만원을 학생에게 지급하는 구조다.   

  지난 10일 교육부는 학교, 기업, 학생들의 첨예한 갈등 해소를 위해 ‘대학생 현장실습 제도 개선(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안의 요지는 “지금까지는 산업체가 지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지만, 앞으로는 대학과 산업체가 협의해 결정하도록 바꿀 예정”이라는 것. 결국, 목적은 일부 기업들의 ‘열정 페이’ 논란 근절이다. 

  작년을 기준으로 현장실습에만 전국 15만 명의 대학생이 이수한 바 있다. 실업 인구 100만 명을 돌파한 지금, 학생들의 관심사는 ‘열정 페이’에만 머물러 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