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만 교육감에 대한 대법원의 조속한 판결 촉구와 울산교육정상화를 위한 범시민운동본부는 7일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교육의 명예회복과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유일한 길은 이번 5월 대통령선거와 함께 울산교육감재선거를 실시할 수 있도록 대법원이 신속한 판결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상화본부 측은 “교육자치제가 실시된 이후 울산은 지금까지 수차례 교육감의 선거법 위반으로 인한 중도퇴진의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신속하고 엄정한 판결로 110만 울산시민들의 삶을 규정하는 울산교육행정이 하루빨리 정상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대법원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5월에 대통령선거가 치러지고, 4월 재보궐선거가 대통령선거와 동시에 치러질 것이 거의 확실한 시점에서 대법원의 판결이 늦어져 울산교육감재선거를 5월에 실시하지 못할 경우 향후 1년여 남은 임기동안 울산교육은 또다시 교육감이 없는 행정공백상태를 맞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