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0_114330


  세월호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이 9일 헌재의 탄핵 인용 직후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의 긴급 기자회견 발언 도중 오열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이라는 만장일치 결정에도 세월호 유가족들은 마냥 기뻐할 수 없었다. 세월호 참사에서 보여준 박근혜 정부의 무능이 대통령 파면의 사유는 될 수 없다는 판결이 '면죄부'가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섰다.

 

  이날 광화문에서 만난 시민들도 '세월호' 대목에서 만큼은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시민 A씨(서울 마포구 연남동)는 헌재의 이번 결정에 대해 "국가가 국민에 대한 구조 의무를 다하지 않아도 죄를 면할 수 있다는 안 좋은 판례를 남기게 될까 걱정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탄핵인용 직후 퇴진행동 긴급 기자회견 전체영상 (출처: <울산저널>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