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정치권 김기현 울산시장 규탄 회견 전체 영상


[1신] 2017년 6월 28일 오후 3시 15분


노동당 울산시당, 울산 녹색당, 울산 민중의꿈, 정의당 울산시당(가나다순)은 28일 오후 합동으로 시의회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기현 울산광역시장의 <울산저널> 탄압을 규탄했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


김기현 울산시장은 언론 길들이기를 중단하라


오늘 울산 4개 진보정당과 정치단체는 김기현 울산시장의 지역언론 길들이기와 탄압 중단을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지금까지 김기현 시장의 지역언론 길들이기는 공공연히 지적되어 온 문제입니다. 울산시는 매년 수십억원의 거금을 언론사 광고비 등에 쏟아 붓고 있습니다. 또한 울산지역의 축제·행사는 지방자치제 실시 후 지속적으로 확대돼 1995년 7개이던 것이 2012년에는 62개로 크게 늘었습니다. 특히 언론사가 시행하는 축제·행사는 지난해 62개 중 35개로 절반을 넘었고 그중에서도 지방선거 직전 해에 두드러지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해 울산시민연대는 "지역언론의 최대광고주로 부상한 일부 단체장들이 홍보비와 축제·행사와 같은 부가사업을 매개로 언론에 대한 관리 또는 통제에 나서고 있는 것이자 자신의 정치적 입지강화를 위해 언론을 활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한바 있습니다.


지역의 한 일간지 편집국장은 자신의 실명 칼럼에서 "돈으로 길들이기를 하는 외부 검열이 심하다"는 커밍아웃 성 글을 싣기도 했습니다. 그는 칼럼에서 "울산광역시 언론, 또한 제가 참가하고 있는 신문에 어떤 기사가 빠지고, 어떤 기사에 중요도가 매겨지는지 눈여겨보기 바란다"며 "외부검열자는 언론의 자율적 편집의사에 압력을 넣고, 길들이며, 나아가 줄 세우기를 한다"고 고백한 바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김기현 울산시장은 지난 4월 홍준표 당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의 울산 남창시장 유세와 김기현 울산 시장의 전통시장 화재예방 캠페인 참석 일시와 장소가 겹친다는 내용의 보도에 대해 울산저널의 대표와 편집국장, 기자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및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죄 등의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김기현 시장의 울산저널에 대한 고소는 비판언론에 대한 탄압이요, 지자체나 대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시민주주들이 힘을 모아 운영하고 있는 지역 풀뿌리 언론 죽이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울산시가 유력한 광고주라는 우월적 지위를 활용해 언론 길들이기에 나서거나 부당한 간섭을 행한다면 시민사회의 분노를 사게 될 것입니다. 김기현 시장이 울산저널 고소를 통해 유신 시절에나 있을 법한 언론탄압까지 강행한다면 울산 시민사회와 노동계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자리에 선 진보정당과 진보정치단체들은 울산시의 지역언론 길들이기와 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다시한번 강력히 촉구합니다.


2017년 6월 28일


노동당 울산시당, 울산 녹색당, 울산 민중의꿈, 정의당 울산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