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70809_161839436

울산저널 자료사진.


원전해체센터 유치 ‘올인’...비판은 외면


“울산시는 오로지 원전해체센터만을 무한 반복할 뿐이다. 울산이 핵 밀집 세계 1위 도시에서 탈출하기 위한 탈핵로드맵은 전혀 찾아볼 수 없다. 울산시는 당장 지금부터 원전해체센터 유치보다는 울산 판 탈핵 로드맵 수립에 전력하기 바란다.”


울산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울산시는 아직까지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힌 적이 없다. 김기현 울산광역시장과 달리 서병수 부산광역시장은 자신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혀 자당 홍준표 대표의 지적을 받기도 했다.


울산시는 지난해 경주 대지진 이후부터 대통령선거가 끝날 때까지 분명한 입장이 없었다. 최근 공론조사를 통한 사회적 합의 언급을 문재인 대통령이 천명하자 정부의 정책 집행에 따르겠다는 식의 물 타기만 펴고 있다는 평.


이에 대해 환경운동 진영에서는 그동안 울산이 핵 밀집도 세계 최고의 도시가 되는데 시 행정이 수수방관으로 일관했다고 질타한다.


울산환경운동연합 김형근 사무처장은 “(울산시가) ‘재앙의 땅’으로 전락하지 않기 위한 어떠한 입장이나 사전조치, 대정부대책 등을 취한 적이 전혀 없었다.”며 “핵발전소 유치에 따른 지역지원금 등의 떡고물은 챙겼을지언정, 핵폐기물 등에 대한 모든 것은 자신의 소관이 아니라고 했다.”고 말했다.


최근 울산시는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를 유치하기 위한 타당성 분석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이후 용역을 통해 내년 3월까지 울산의 원전해체기술 관련 산업인프라 실태조사, 울산 입지 타당성 분석 및 유치 대응논리 개발 등에 나설 방침이다. 이는 그동안 핵발전소 입지에 따른 수혜 차원에서 원전해체센터를 유치해야 한다는 논리.


이에 대해 시민사회는 핵발전소로 인한 위험은 대다수 시민에게 공평한 반면 이득은 소수 관련 업체와 기존 기득권세력들에 편중되고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성명을 통해 “울산시는 탈핵을 천명한 적도 없고 재생에너지를 강조한 적도 없다.”며 “그러면서도 자신들이 나서 울산경제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끊임없이 풍기고 있다.”고 시를 비판했다.


한 관계자는 현재 울산시와 지역 보수 정치권이 보여주고 있는 행태는 개념 없는 정치적 행위와 다름없다고 ‘직격’하며 불안의 도시를 탈출하는 지혜를 시민들과 숙의의 힘으로 만드는데 울산시는 적극 나설 것을 당부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