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MBC 기자, 14일부터 서울 기사 송고 거부


새민중정당(준) 윤종오 국회의원은 언론노동자를 등급 매겨 노조활동을 파괴해 온 MBC 블랙리스트 진상을 방송통신위원회가 철저히 규명해 해당자들을 고소, 고발할 것을 14일 촉구했다.


윤종오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명박-박근혜 정권 동안 공영방송은 시민을 대변하기보다 헌법유린, 국정농단 정권을 옹호하는 데 앞장섰다.”며 “탄핵정권에 복무해 언론질서를 해치고 방송을 사유화한 방송문화진흥회와 MBC, KBS 경영진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국회와 해당 상임위도 계류 중인 방송법 개정안들을 조속히 통과시키고, 국정감사에서 언론적폐 청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최근 MBC문화방송 구성원들은 ‘김장겸 판 블랙리스트’ 의혹을 폭로하며 지난주부터 제작거부에 나섰으며 지역MBC 기자들도 기사송고를 14일부터 거부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