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_2017-08-22_08-27-45

태화강역 광장에 설치된 1987년 7,8,9월 노동자대투쟁 30주년 노동기념비. 사진=민주노총울산본부 제공


19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 기념위원회는 1987년 7,8,9월 노동자대투쟁 30주년 노동기념비 제막식을 18일 오후 태화강역 광장에서 진행했다. 8월 18일은 1987년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이 남목 고개를 넘어 염포 양정동에서 현대자동차 노동자와 연대하고, 현대계열사 노조들이 합류해 공설운동장으로 행진한 날이기도 하다.


기념위원회 측은 “노동자들의 인간선언이었던 1987년 노동자대투쟁 30주년을 맞아 노동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노동이 존중되는 새 세상을 바라는 마음을 담아 기념비를 제작했다.”며 “노동기념비 자체가 전태일 동상 이후 전국에서 유일하게 건립된 것이며 6만5000명 울산 노동자와 시민의 이름을 새겨 건립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