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이 울주군 지역 전체 초, 중학교에 무상급식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신장열 울주군수는 11일 군청 프레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까지 유보되었던 읍 지역까지 포함 울주군 지역 전체 초, 중학교 무상급식을 울산시교육청, 울산광역시, 울주군의 협의 결과에 따라 2018년부터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농어촌 지역인 울주군은 학교급식법에 의거 초등학교는 2013년부터 전체 무상급식을 실시해왔으나, 2012년부터 6년간 중학교는 면 지역만 무상급식을 시행해왔고 읍 지역은 중학교 무상급식에서 제외돼 형평성 논란이 있었다.


울주군 관내 중학생 6288명 가운데 면지역 중학생과 저소득층 중학생 2081명만 무상급식혜택을 받아왔고 읍 지역 중학생인 4207명은 무상급식 혜택을 받지 못했다.


이에 대해 신장열 군수는 “그동안 읍 지역을 농촌지역으로 보아야 할 것인지를 놓고 우리 군과 교육청간에 이견이 있어 지금까지 시행이 늦었다.”며 “어디까지나 무상급식은 교육청 소관이지 울주군 소관이 아니라는 말씀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까지 울주군과 울산시교육청, 울산광역시는 중학교 무상급식 부담비율 관계를 수 차례 협의한 끝에 지금까지 지원하지 못한 읍 지역 4207명의 총 급식비 지원액 25억6800만 원 중에 울주군은 7억 원 정도를 추가부담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날 회견에서 신 군수는 “이제는 무상급식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가 긍정적으로 형성됨에 따라 의무 교육과정인 초등학교와 중학교까지는 무상급식이 시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공감한다.”며 “울주군 지역에 전면 무상급식을 시행하지 못하는 이유가 마치 울주군이 잘못해서 그런 것처럼 비쳐져서 오해받는 일이 있었다.”고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이처럼 울주군 중학교 무상급식에 대해 원칙적 측면에서 공감한 울주군, 시교육청, 울산광역시는 앞으로 재정부담 비율에 대한 세부 조정협의를 거치게 된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울주군의회 한성율 의장, 권영호 부의장 등이 동석했다. 이들은 다음 세대를 이끌어 갈 학생들이 평등한 교육을 받고, 훌륭하게 자랄 수 있도록 군과 의회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