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강길부 국회의원(울주)은 계란 유통 전에 가공 기준 및 성분규격 등 식품안전 적합성 검사를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은 ‘축산물 위생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계란검사법)을 7일 대표 발의했다.


계란검사법은 식용란의 선별, 포장 과정을 전적으로 처리하는 식용란선별포장업을 신설하고, 대형마트 등 소매 유통되기 전에 식용란선별포장업 영업자를 통해 가공기준 및 성분규격의 적합 여부를 검사하도록 의무화하는 등 식용란의 상시적인 위생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골자다.


식용란의 경우 식육이나 우유와는 달리 유통 전 단계에서 안전성을 검사하거나 위생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관리체계가 없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수입판매업 영업자 등이 중량이나 크기 등 단순 선별 작업을 거쳐 바로 유통하면서 살충제 계란 파동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강길부 의원은 “이번 기회에 상시적인 위생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계란 유통에 대한 신뢰를 회복한다면 소비자와 양계농가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