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1년 기자회견

신고리5,6호기백지화울산시민운동본부는 11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규모 5.8 경주 지진 1주년 기자회견을 열고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이채훈 기자


“신고리 5,6호기는 건설허가 당시 2개의 활성단층만 조사해 최대지진을 평가했다. 경주지진의 원인이자 활동성 단층인 양산단층대도 최대지진 평가에 포함되지 않았다.”


신고리5,6호기백지화울산시민운동본부는 지난해 9월 12일 규모 5.8 지진 발생 1년째를 앞두고 11일 기자회견을 개최해 신고리 핵발전소 5,6호기의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회견을 통해 “신고리 5,6호기 계속건설을 주장하는 측은 신고리 5,6호기가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역사적 자료를 보면 규모 6.7~6.8 정도의 지진은 언제든지 날 수 있다.”며 “양산단층 길이가 170킬로미터인데 지진으로 활동한 건 4~5킬로미터에 불과하고, 나머지 부분에 쌓인 에너지가 다 방출됐다고 볼 수 없기 때문에 지진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지적했다.


또 신고리 5,6호기 계속 건설을 주장하는 측은 신고리 5,6호기가 지진 규모 7.0까지 견디는 내진설계를 했다고 하지만 지질학계는 우리나라에 규모 7.5까지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신고리 5,6호기는 기존 건설예정부지 위치 아래로 활성단층이 지나가는 것이 확인돼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를 통해 원자로 위치가 50미터 옮겨져 재설계된 사실이 드러났다고 이들은 밝혔다.


시민운동본부 측은 현재 우리나라 원전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지진 등에 대비해 원자력손해배상책임보험에 가입되어 있지만 보험배상 한도액은 5200억 원에 불과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피해 규모가 이미 200조 원을 넘었으며 아직도 피해액은 계속 늘고 있는 상황이다.


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9월 12일, 울산은 온 도시가 흔들렸고 시민들은 건물 밖으로 뛰쳐나왔다.”며 “정부는 지진대 위에서 가동 중인 모든 핵발전소에 대해 내진성능을 재평가하고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9.12 지진의 여진은 2017년 9월 10일 기준 총 634회 발생했다. 이 가운데 4.0~5.0 미만은 1회, 3.0~4.0 미만은 21회에 달한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