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범죄도시01


마동석은 독특한 배우다. 생김새는 우락부락한데 팬들은 그를 ‘마블리’라는 별명과 함께 귀엽다 한다. 액션영화 전문일 것 같지만 코믹에도 큰 강점을 지녔다. 악역과 선역 모두가 잘 어울리는 이중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그가 추석 극장가에 돌아왔다.


<범죄도시>는 같은 시기 개봉하는 국내외 대작과 붙어 밀릴 것으로 예상했다. 조선시대 병자호란을 다룬 사극 <남한산성>은 장르가 다르다쳐도 <킹스맨 2>는 액션과 코믹을 섞은 스파이물이라 버거운 상대였다. 그러나 웬걸. 하나하나 따라잡더니 연휴 마지막 날에 흥행 순위의 꼭대기를 차지했다.


줄거리는 사실 큰 의미가 없는 영화다. 2004년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을 중심으로 조선족들이 이주하면서 함께 자리 잡은 연변 조직폭력배 분쟁을 다뤘다. 전국구 세력은 아니지만 한동네의 이권을 놓고 세 개의 조폭집단이 굴러간다. 그들을 지켜보고 관리하는 열혈형사가 바로 마석도(마동석)다.


하얼빈 출신 정첸, 굴러온 돌 장첸(윤계상)이 나타나면서 지역의 균형이 깨진다. 잔인한 폭력을 서슴치 않는 망나니처럼 주변 조폭을 ‘도장 깨기’ 한다. 신흥세력의 등장으로 촉발된 조폭 전쟁은 경찰의 체포 작전과 함께 점점 아수라장으로 변해간다.


12범죄도시02


범죄영화지만 추리가 필요하지 않다. 아주 살벌하고 잔인한 악당이 나오지만 두려워 할 필요도 없다. 정의로운 주인공이 모험을 떠나 난관을 하나씩 해결하고 최종 보스까지 물리치는 통상의 게임과 정반대의 진행이다. 악질 조폭이 하나씩 관문을 깨고 만나게 될 이가 바로 정의의 사도, 마석도 형사이기 때문이다. 그것도 너무 강력한 최종 보스 아닌가.


아이돌 출신에 깔끔한 실장님 역할도 자주했던 윤계상이 악당이고, 현실 조폭으로 오해를 많이 받았던 마동석이 형사인 캐스팅은 사실 놀랍지 않은 반전이다. 오히려 그 역할에 얼마나 잘 녹아들어 감정이입할 수 있느냐가 문제. 윤계상은 100% 이상이고 마동석은 200% 이상.


그런데 마동석의 연기력이 엄청난 것은 아니다. 압도적인 존재감과 숨 막히는 연기가 꼭 등치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마동석 자체의 매력, 스타성이 다른 부족함을 메우고 남는다는 데 있다. 아울러 부챗살처럼 어떤 역할이든 수행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범죄도시>의 그는 누구도 대체할 수 없다.


12범죄도시03


사실 마동석이 등장할 때마다 관객들은 이미 웃을 준비가 다 됐다는 듯이 빵빵 터트린다. 그가 가진 흡입력은 이번에도 제대로 발현됐다. ‘신 스틸러’라며 눈길을 끌던 조연 이상으로 전체 이야기를 끌어가는 데도 손색없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했다.


누구는 그에게 더 다른 연기를 원할지 모른다 하지만 그가 구축한 귀여운 완력과 사이다처럼 시원하고 묵직한 액션과 웃음이 ‘마동석’이란 독보적인 캐릭터를 잘 소모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


배문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