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양산업 노동자들에 대한 구조조정이 여전히 혹독하게 진행되고 있다.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조선해양산업 인력현황자료에 따르면 조선해양산업의 종사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3만5000명이 줄어들었다. 이는 지난해 말 종사자 16만6000명의 21.3퍼센트에 해당하는 수치.


특히 지난해에 1년 사이 3만7000명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2015년에 비해 18.2퍼센트 감소)과 비교하면 2016년보다 올해 인력 구조조정의 속도가 더 빨라졌음을 알 수 있다.


부문별로는 조선부문이 9만8700명에서 8만6400명으로 12.5퍼센트(1만2300명) 줄어들었고 해양부문은 4만9700명에서 2만9200명로 41퍼센트(2만500명)가 줄어들었다. 해양부문의 인력구조조정이 훨씬 심각한 것이다.


개별사별로 보면 현대가 5만2300명에서 3만6000명으로 31퍼센트인 1만6300명이 줄어들었다. 대우는 3만5000명에서 3만200명으로 14퍼센트(4800명) 줄어들었다. 삼성은 4만2400명에서 3만5800명으로 15.6퍼센트(6600명) 감소했다.


김종훈 의원실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된다면 조선해양산업의 종사자가 과연 얼마나 남을 수 있을지 의문이 들 정도”라며 “상대적으로 현대가 종사자들을 많이 줄였음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