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과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는 8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IREC SEOUL 2019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공동 개최했다.


발대식은 2019년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재생에너지총회(IREC)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며 정부·지자체·민간 기업이 합심해 차질 없이 준비를 해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IREC SEOUL 2019 추진위원회는 강남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윤동준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회장을 공동 추진위원장으로 선임, 위원회 구성을 최종 확정했으며 개최 추진 경과 및 향후 계획 등의 안건을 논의했다. 추진위는 향후 원활한 행사 개최를 위해 정부·민간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각적인 협력 및 홍보 활동을 전개할 계획.


IREC SEOUL 2019는 오는 2019년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서울에서 개최된다. 정부 간 고위급 라운드테이블, 전시회, 다수의 세미나·패널토론·워크숍, 신재생에너지 시설 견학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IREC SEOUL 2019 한국 개최를 통해 한국의 에너지전환정책 우수사례와 경험을 세계와 공유하며, 석탄, 원전 중심의 전통적인 에너지 사용에서 벗어나 재생에너지 등 청정에너지 보급을 확대하는 한편 한국의 앞선 IT기술과 에너지산업을 융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앞당기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남훈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IREC SEOUL 2019 개최로 한국의 에너지 전환 목표 달성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한 국가적 의지와 노력을 보여줄 것”이라며 “우리 기업의 활발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에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세계재생에너지총회(IREC, International Renewable Energy Conference)는 국제 비영리 단체인 REN21이 주최하는 총회로 2004년 독일에서 시작된 이후, 격년 주기로 개최되고 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