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울산시당은 22일 오후 “오늘 2시 대법원 상고심에서 윤종오 국회의원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대법 판단은 노동자 정치 참여에 찬 물을 끼얹는 정치적 탄압으로 규정한다.”며 “국회 내 진보정치, 특히 노동자 비율이 현저한 현실에서 나온 오늘의 판결은 앞으로 노동자 정치 참여를 더욱 옥죄는 것으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영 울산시당 위원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사법부는 뇌물 받은 의혹이 짙은 거대정당 대표에게는 솜방망이로 판결하는 등 이루 말 할 수 없는 거대 양당의 악습에는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오로지 발로 뛰어 한 명의 노동자를 국회로 보낸 수많은 노동자들의 꿈을 한 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린 것”이라며 “오늘의 판결로 정치 기득권을 가진 거대 양당구도의 적폐를 계속 이어가게 만든 것으로 그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다.”고 이번 대법원 판결에 대해 비판적인 반응을 내놓았다.


정의당 울산시당 측은 “북구의 노동자 그리고 주민들은 사법부의 주권 유린을 똑똑히 기억할 것이며 사업부의 적폐청산을 위해 끝까지 싸워갈 것"이라며 "그 현장에 정의당이 함께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