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의 22일 윤종오 전 의원에 대한,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벌금형 선고에 대해 민중당 울산시당은 “사법 적폐의 정치 살인, 노동자 탄압”이라고 규정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오늘의 판결은, 박근혜 정권의 정치검찰에 의한 진보정치에 대한 명백한 탄압이며 이명박 정권이 임명한 정치판사의 정치 살인”이라며 “오늘의 시련과 고통은 분명하게 기억할 것이며 진보정치를 더욱 더 싹 틔우는 자양분이 되게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중당 울산시당 측은 이번 대법원 판결이 “촛불혁명으로 전진하는 적폐청산의 도도한 흐름에 반하는 결정이며, 사법개혁의 국민적 요구에 대한 배신행위”이라고 풀이했다.


이들은 이번 사안이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할 만큼 중차대한 혐의인가에 대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61.5퍼센트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이 유력한 상황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것 또한 당연한 이치”라며 “국민의 법 감정과 상식선에서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민중당 울산시당은 “오늘의 판결에 결코 굴하지 않을 것이며, 노동자 정치의 꽃을 피우기 위해 더욱 더 힘차게 싸워나갈 것”이라며 “윤종오 국회의원을 지키기 위해 헌신적으로 연대해 주신 각계각층의 시민사회 및 제정당,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울산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성명을 마무리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