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시당위원장은 22일 오후 북구 중산지구 내 아파트 건설현장의 민원과 관련해 박천동 북구청장을 면담했다.


중산지구비상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 지역 일동미라주아파트 건설과 관련해 이미 수개월 전부터 소음과 분진으로 주민과 건설사는 갈등을 빚어 주민 2만 명이 반대 서명에 참여하고 관할 북구청에도 수차례 민원을 제기하기도 했지만 구청의 소극적인 중재로 여전히 답보 상태에 있다.


주민들과 함께 청와대 방문까지 주선했던 임동호 시당위원장은 면담에서 “주민들은 현재 북구청이 건설사의 편의만 봐주고 있다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소음과 분진에 대한 공정한 실태 조사를 통해 원만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이에 박천동 북구청장은 “관할 구청장으로서 주민들의 불편함을 세심하게 살필 것”이라며 “오랜 기간 지속되고 있는 주민과 건설사의 갈등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