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정권 기울어진 노사관계에서 혹독하게 해고를 당하고 여전히 고용의 위기를 겪고 있는 울산 조선업종 노동자들의 총고용을 보장하고 불법.부당노동행위로 부터 노동자를 지켜내는 울타리 역할을 하는 것이 문재인정부가 내세운 정상적 노.사관계를 정립하는 길이라 판단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26일 오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조선선업발전특별위원회 출범식을 가졌다.


민주당 울산시당 조선산업특별위원회는 울산 동구의회 김원배 의원이 위원장을, 송철호 더민주 울산시당 영입위원장이 상임고문을 맡았다.


임동호 시당위원장은“조선 산업을 살리는 일을 기업과 노동자와 지역이 함께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원배 조선산업특별위원장은“조선업의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의 조선 산업의 육성 방안을 제시해 중앙정부의 지원을 이끌어 내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현대중공업의 구조조정으로 침체의 늪에 빠진 울산 동구 지역을 살려낼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