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삼호동과 중구 태화동 주민의 숙원사업인 ‘삼호동·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이 본격화됐다.
 

울산시와 한국전력공사는 27일 오전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삼호동·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양 기관 협약서에 따르면 삼호동, 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사업과 관련해 사업비를 각각 50% 부담하고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상호 적극 협력키로 한 것.
 

울산시는 이번 송전선로 지중화사업이 송전선로와 인접한 삼호동과 태화동의 도시미관을 개선하고 주민불편 해소와 함께 시민들과 관광객이 자주 찾는 명소로 부각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시가 추진하고 있는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호동·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은 총 34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기존 송전탑 13기를 철거하고, 길이 1.9㎞ 구간의 154㎸ 고압선 2개 선로를 지중화하는 사업이다.


한국전력공사는 내년부터 현장조사, 인허가 준비, 부지확보에 착수하여 2019년 1월 설계 및 공사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3년 6월경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