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사 간 임단협 교섭은 임금 부분과 현안문제 해결 부분에 있어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이로써 연내에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는 일정상 어렵게 됐다.


28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에 따르면 지부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연내 타결을 위해 사측과 교섭을 진행 중이다.


앞서 27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오후 3시부터 밤 11시 30분까지 긴 시간 동안 실무협상을 진행했지만 노사 간에 임금 부분과 현안문제 해결 부분에 이견이 있어 합의하지 못한 상황이다.


현대중 노사는 28일 오전부터 다시 교섭을 진행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임금 부분은 격려금과 성과금 부분에 이견이 있었고 현안문제에서는 해고자 복직 등 주요 사안들에 이견이 있었다는 것이 현중지부 측의 전언.


금속노조 현대중지부 관계자는 “연내에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는 일정상 어렵게 됐다.”며 “또 분할 사업장의 교섭도 남아있어 교섭을 최종 마무리하는 데에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지부 측은 28일 교섭에 좀 더 심혈을 기울여 조합원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고, 결과가 나오는 대로 내용을 간추려 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 노사는 28일 오전 ‘노사대표 현장소통 및 안점점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박근태 지부장과 강환구 사장이 나란히 조선 2야드 지역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쉬는 시간에는 현장 사무실에서 조합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지부 관계자는 “아직 교섭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노사 대표자가 조합원들을 만나는 것이 조합원들 보기에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현장의 생생한 소리를 들으며 소통하는 자세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