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전시컨벤션센터’가 시공사 선정을 완료하고 28일 착공에 돌입했다.
 
울산시는 종합평가 심사결과 지역 업체인 성안건설(주), 한결종합건설(주)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한진중공업을 울산전시컨벤션센터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울산전시컨벤션센터는 총 1678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KTX역세권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4만 2982제곱미터 규모로 12월 28일 착공(기공식 2월), 오는 2020년 12월 준공될 예정이다.


대형전시장, 컨벤션홀, 각종회의시설, 업무시설, 부대편의시설 등이 들어서는 이 센터는 한국생산성본부인증원으로부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베리어프리)’ 예비 인증에서 최고 등급인 ‘최우수’를 획득하여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시설접근, 이용 및 이동권을 높였다.


시 관계자는 “오는 2020년 완공되는 울산전시컨벤션센터가 KTX 울산역 역세권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중소기업의 수출역량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