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진보 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추진해 낼 기구 '울산희망교육넷'의 출범을 선언합니다."


민주진보교육감 후보단일화를 위한 2018 울산희망교육감만들기 시민네트워크 창립총회가 28일 개최됐다.


울산희망교육넷 측은 창립총회 취지를 행복한 교육, 민주적인 교육, 투명하고 청렴한 교육이 울산에서도 실현되기를 갈망해 온 이들이 2018년 지방선거에서 울산 시민 최대 숙원인 민주진보 교육감 당선을 목표로 한,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위한 기구를 발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울산희망교육넷 관계자는 "수년간 울산에서 비리교육감, 불통 교육감, 부정부패로 얼룩진 울산교육의 희망은 만들기 위해, 민주진보 교육감 당선을 열망하는 울산의 모든 사회단체들과 시민들의 뜻을 모았다."며 "2018년 2월까지 모집된 선거인단 투표와 울산시민 여론조사 내용을 합산하여,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이루어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희망교육넷 측은 네트워크를 참가를 희망하는 개인과 사회단체와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며, 관련 주요한 정책 의제 개발과 교육 정책토론회 및 선거인단 모집 사업 등을 창립 총회가 마무리된 28일부터 힘있게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후보 자격 역시 네트워크의 창립에 동의하며 민주진보교육감이 되고자 하는 분들에게 열려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울산희망교육넷 창립총회에는 장태원 전 울산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가 축사를 맡았으며 권정오 전 전교조 울산지부장, 노옥희 울산 부모교육협동조합 이사장, 정찬모 전 울산시의회 교육위원장이 인사했다.


이채훈 기자



<2018 울산희망교육감만들기 시민네트워크  출범선언문>


행복한 교육, 민주적인 교육, 투명하고 청렴한 교육이 울산에서도 실현되기를 갈망해 온 우리들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울산 시민 최대의 과제가 바로 민주진보 교육감이 당선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믿는다. 수년간 울산에서는 비리교육감, 불통 교육감, 부정부패로 울산교육의 희망은 땅에 떨어졌다. 민주진보 교육감의 선출을 통해서만 울산교육의 희망이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 그러기에 오늘 우리는 지난 2014년 선거 패배의 뼈저린 아픔을 딛고 2018년 선거에서는 반드시 승리하기 위하여, 민주진보 교육감의 당선을 열망하는 울산의 모든 사회단체들과 시민들의 뜻을 모아, 민주진보 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추진해 낼 기구 “울산희망교육넷”의 출범을 엄숙하게 선포한다.


지난 2014년 울산교육감 선거에서 민주진보교육감 선출에 실패한 후과는 참으로 크고 고통스러운 것이었다. 부끄럽게도 울산광역시는 전국의 무상급식꼴찌,학교내 성폭력, 성추행, 학생들의 인권이 무시되는 관료적인 행정, 급기야 울산교육의 수장인 김복만 교육감이 선거비리와 부정부패로 구속 수감등 지난 3년 반 동안 우리와 우리 아이들이 치러야 했던 선거 패배와 진보교육감 부재의 대가는 너무나 혹독한 것이었다. 그 상처와 패배가 혹독한 것이었던 만큼 오늘 이 자리에서 우리는 남다른 각오로 “울산희망교육넷”을 출범시킴으로써 민주진보 교육감의 배출을 향한 도정에 첫발을 내디딘다.


우리는 2014년 선거에서의 실패나 과오들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모인 것이 아니다. 오늘 우리가 여기 함께 한 것은, 모두가 동의하고 누구나 축복하며 다 함께 참여하는 공정하고 민주적인 과정과 절차를 통해 민주진보 교육감 단일후보를 배출하기 위해서이다. 이를 통하여 우리는, 참으로 훌륭하고 모범적이며 시민들이 원하고 또 지지하는, 그리고 모든 교육 현안에서 시민과 함께 할, 민주진보 교육감 단일후보를 마침내 울산광역시 교육감으로 선출해내고자 한다.


그러나 우리의 목표가 민주진보 교육감의 배출에서 끝나서는 안 됨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그것은 단지 첫걸음일 뿐이다. 우리의 목표는 교육 현장의 모든 당사자들에게 희망을 안겨주는 것이며, 민주진보 교육감의 배출은 그러한 목표를 가능하게 할 최소한의 조건일 따름이다.


우리는 희망한다.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들과, 이들을 사랑하는 일에 모든 열정과 헌신을 다하는 선생님들, 학부모들, 그리고 교육노동자들이 어우러져,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 너무나 즐거운 학교를 가꿔나가기를!


울산광역시를 더 이상 희망교육의 불모지가 아니라 민주주의와 정의로움과 공정함이 넘쳐 흐르는 교육공동체로 만들어갈 수 있기를!


그리고 이런 울산을 참교육 혁명의 메카로 우뚝 세울 수 있기를!


이것이 오늘 우리가 “울산희망교육넷”을 출범시키는 이유이다.


이러한 대의를 달성하기 위한 첫걸음이자 발판은 바로 민주진보 교육감의 배출이라고 믿기에, 오늘 우리는 출범식에 즈음하여 다음과 같이 우리의 결의를 분명히 밝힌다.


하나, 우리는 민주적인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진보적인 교육의제를 생산해 내고 이를 통해 희망의 교육, 함께 하는 교육, 참된 교육의 비전을 펼쳐나갈 민주진보 교육감을 반드시 배출해낼 것이다.


하나, 우리는 민주진보 교육감 후보를 배출하는 이 과정을, 공정하고 아름다운 과정으로, 공감과 협력이 숨 쉬는 시공간으로, 우정과 연대가 맘껏 펼쳐지는 축제의 장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하나, 이 과정을 통하여 우리가 배출해 낸 민주진보 교육감이 울산교육의 혁신은 물론 나아가 대한민국 교육혁명의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협력과 공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울산 교육과 대한민국 교육이 이런 흐름에서 한시라도 벗어나지 않도록 감시와 비판을 하는데 우리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다.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교육혁명의 도시, 민주교육의 도시 울산을 만들어내고자 희망하는 모든 단체와 개인들이, 이 장엄한 희망교육의 대열에 우리와 함께 해 주기를 호소 드린다.


2017. 12. 28.
“울산희망교육넷” 출범식 참가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