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가 ‘GW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사업을 본격화한다.


4일 울산시에 따르면 GW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는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해 조성하고 있는 ‘GW일반산업단지’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2017년 8월부터 실시설계 중이다.


도로 조성 역시 GW산단 조성이 완료되는 2020년 말 마무리할 예정이다.


도로 개설 사업비는 270억 원(국비 220억 원, 시비 50억 원)이며 신설 국도7호선 접속지점부터 산업단지까지 총 연장 2.52킬로미터, 폭 10.5미터, 왕복 2차선으로 계획 중. 현재 측량 및 지반조사를 완료하고 노선 세부 설계를 하고 있다.


‘GW일반산업단지’는 사업비 1400여 억 원을 들여 울주군 온양읍 내광리 산 77번지 일원 45만 제곱미터 부지에 조성 중이다.


GW산단은 지난해 11월 착공하여 2020년 12월 준공예정이며  1차 금속, 전기장비, 기타기계, 자동차 및 운송장비 업종 등을 유치해 사업 완료 후 1209명의 고용유발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