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문석주 의원은 12일 오전 의사당 다목적회의실에서 농소2동 운동장 조성을 위한 주민 간담회를 진행했다.


문석주 의원은 주민 숙원사업인 운동장 조성이 꼭 성사될 수 있도록 울산시와 북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문 의원은 “대단지 아파트 조성에 따라 지속적으로 인구가 늘고 있는 농소2동에 북구청에서 2016년도부터 운동장 조성을 추진해왔으나 행정적 문제로 현재 중지된 상태”라며 “운동장은 주민 건강과 여가활용 등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 지역은 지난 1970년 절대농지로 지정 되고, 1992년 농업진흥지역으로 명칭이 변경된 지역이다.


김영기 울산시 농축산과장은 “운동장 조성 부지가 농지법에 의한 농업진흥지역인 경우 농업진흥지역 해제가 선행돼야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며 “1만제곱미터 이상의 면적에 대한 농업진흥지역 해제 권한은 농림축산식품부에 있으므로 북구에서 울산시로 해제 신청이 들어오면 농림축산식품부와 적극 협의토록 하겠다.” 고 밝혔다.


농소2동 운동장 조성 사업은 북구청에서 지난 2016년부터 북구 신천동 670-1 일원에 약 2만6000제곱미터 규모로 축구장, 다목적 구장, 주차장, 부대시설 등을 조성하기 위해 그 해 12월 ‘북구 중기 지방재정 계획’과 ‘공유재산 관리계획’에 반영했으며 울산시 투자심사 사전실무 심사에서 “운동장 조성 사업 추진 시, 농업진흥지역 해제가 선행돼야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받아 현재 사업 추진이 중단된 상태.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