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중심 교육에 힘 쏟을 터..."

전 울산시 교육위원, 노옥희 울산광역시교육감 예비후보는 후보 등록 첫날인 13일에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교육감 선거에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노옥희 예비후보는 ‘교육이 먼저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교육적폐 청산, 민주적 교육지원 행정 구현, 교육공공성 강화,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공감교육’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노 후보는 또 공평하고 정의로운 교육 복지, 안전한 학교, 평화로운 교실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학생중심 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는 인재를 육성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앞서 최근 1차 정책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통해서는 획일적이고 강제적인 야간자율학습 등을 폐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노옥희 예비후보는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곧바로 ‘찾아가는 교육정책투어’를 시작한다. 이날 오후 1시 남구 신정동 자연드림 카페에서 학부모들을 만나 ‘울산 교육 무엇이 바뀌어야 하나’를 주제로 이야기를 듣는다.

노옥희 예비후보자는 "현장을 반영한 정책 마련에 정성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교육감 선거를 통해 울산 지역의 정체되어 있던 교육 혁신 운동을 힘차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