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는 울산쇠부리축제 기간 관광객 유치를 위해 단체관광객 유치여행사에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제도를 확대 시행한다.

16일 북구에 따르면 이번 쇠부리축제 기간 중에는 북구 관광해양개발과를 통해 한시적으로 인센티브 지원제도를 확대해 기존보다 많은 금액을 지급한다. 당일 관광의 경우 10~19인은 버스 1대당 40만원, 20인 이상은 버스비 60만원(기존 20만원, 30만원 지원)을 지원한다.

숙박 관광의 경우도 지원금액이 확대돼 내국인은 1박에 2만원 최대 3박까지 지원하며, 외국인은 숙박 관광 1박에 4만원 최대 3박까지 지원한다. 

단, 쇠부리축제를 관광 코스에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 이에 따라 여행일정을 사전신청하고 여행 후 인센티브를 신청하면 심사 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아울러 당일·숙박관광시 북구 지정 특산품 구입 또는 체험을 할 경우 1인당 1만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가이드 지원비, 홍보비 등도 인센티브 지원에 포함되다.

북구 관계자는 "이번 단체관광객 인센티브제는 전국적으로 최고 수준"이라며 "적극적 마케팅으로 관광지와 역사·문화자원 등을 널리 알리고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