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만하십시오. 같이 살아야 합니다.”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은 16일 현대중공업의 희망퇴직 접수가 시작됨에 따라 17일부터 민중당과 함께 ‘현대중공업 구조조정 저지를 위한 농성’을 시작한다. 

김종훈 국회의원은 16일 오전 울산광역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현대중공업 구조조정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에는 경고의 메시지를, 노동자와 주민에게는 호소의 목소리를 전했다. 

김 의원은 현대중공업에 “노동자 잘라서 기업의 배만 불리겠다는 탐욕을 이제 멈춰야 한다.”며 “노동자 없는 기업은 있을 수 없으며 이제라도 희망퇴직을 철회하고 어려운 시기를 노사가 함께 극복해가야 한다.”고 경고했다.  

노동자들에게는 “내가 나가야 후배들이 사는 것이 아니라, 내가 희망퇴직을 하면 후배들도 조만간 희망퇴직을 해야 한다.”며 “내가 회사에 저항하고 맞서야 후배들의 고용이 안정되고 협력업체 직원들의 임금도 지킬 수 있으니 현장에서부터 구조조정에 맞서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희망퇴직의 강요는 불법이므로 절대 희망퇴직서를 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기업의 희망퇴직 남용을 법으로 막겠다는 약속을 했음을 언급하며 문재인정부가 지금 현대중공업 노동자들, 동구주민에게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는 약속을 지킬 때가 왔으며 현대중공업의 횡포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 재벌개혁의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노동자들의 고용이 불안하면 지역경제도 힘들어진다는 것을 지난 몇 년간 확인했다.”며 “우리 가족과 이웃인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을 격려하고 함께 현대중공업의 정리해고의 부당함을 알려 달라.”고 동구 주민에게 호소했다.

한편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한 김종훈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총리에게 고용노동부, 산업부 차원으로 안 된다면 청와대에서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