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는 일정 9일간의 제196회 임시회를 개회했다.

시의회는 16일 오전 11시 의사당 본회의장에서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19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개회하고 오는 24일까지 임시회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본회의는 의사보고, 5분 자유발언, 안건심사, 류혜숙 교육감 권한대행의 ‘2018년도 제1회 울산광역시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 추가경정예산안 제안 설명’ 순으로 진행됐으며 문석주 시의원은 ‘울산 외곽순환 고속도로 추진’ 과 관련 시정 질문을 했다.    

윤시철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난 13일부터 시작된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의 염원을 담은 태화강 정원박람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릴 수 있도록 울산시는 행사 운영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업무추진에 상당한 제약과 제한이 있지만, 선거를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는 것은 울산과 시민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가뜩이나 어렵고 힘든 시기를 돌파하기 위해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는 이때에 현대중공업이 또다시 2천여명을 구조조정 할 예정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며 “현대중공업이 시민은 아랑곳없이 자신들의 길만 가고 있어, 해도 너무 한다는 지적과 비판이 봇물처럼 나오고 있는데 오늘의 현대중공업이 혼자만의 힘으로 성장했다는 오만을 버리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본회의 안건심사에 앞서 배영규 의원은 ‘미세먼지 관리 및 악취발생 저감 종합대책 방안’, 천기옥 의원은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관련 고용안정 촉구’, 송병길 의원은 ‘남구 옥동 군부대 조속한 이전으로 주거환경 개선’을 주제로 각각 5분 자유발언을 했다.  

한편 임시회는 17일부터 22일까지 상임위원회별 각종 조례안 및 교육청 추경예산안 심사를 할 예정이며 23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활동 후, 마지막날인 24일 오후 2시에 제2차 본회의를 열어 각 상임위원회에서 심사보고 된 각종 안건을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