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도 4년이지나고 어김없이 다시봄이 찾아왔다. 아직도 참사의 원인은  제대로 밝혀지지 않은채 무심히 시간은 흘러가고 이에 울산의 뜻있는 예술인들이 모여 성남동 문화의 거리에서 세월호를 기억하는 작은  추모음악회를 열었다.


이병희 시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