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내에는 3천명이 넘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노옥희 울산교육감 예비후보는 6일 학교현장이 비정규직 없는 곳으로, 모든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비정규직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학교비정규직의 총고용을 보장하기 위해 모든 학교비정규직을 교육감이 직접 고용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비정규직의 정원을 보장하고 정기적으로 학교비정규직 일자리 현황보고와 점검으로 고용안정을 도모할 것을 약속했다.

아울러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를 포함한 학부모 등 모든 교육 주체가 교육정책 수립과 교육예산 편성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정비하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일터에서 벌어지는 비리와 노동인권 침해를 근절하기 위한 갑질·비리고발센터를 설치해 지역 교육현장 적폐청산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건강수준과 질환 행태를 파악하기 위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건강조사를 실시해 맞춤형 상시적 건강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장시간 고강도 노동에서 기인하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건강상 문제가 산재로 인정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노옥희 예비후보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정치참여, 노동조합 가입 및 활동으로 인해 해고 등 피해 입는 노동자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