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한당 지방선거 울산 필승결의대회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13일 오전 울산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6.13지방선거 울산 필승 결의대회’를 실시했다.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중앙당직자, 정갑윤 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울산시당 당직자, 김기현 시장후보를 비롯한 6.13 지방선거 후보자 전원과 당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대회는 홍준표 대표 입장을 시작으로 당기 입장, ‘드루킹 특검 촉구 퍼포먼스’, 공천장 수여, ‘울산 재도약 선언문 채택’, ‘조선산업 발전전략 및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 촉구 서명식’을 실시한 다음 김기현 시장 후보의 필승 각오와 비전 발표, 정갑윤 시당위원장 인사, 홍준표 당대표 인사, 필승결의문 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홍준표 당 대표는 인사에 나서며 “선거를 결정하는 요소는 민생이지 남북문제가 아니다.”며 “지방정부까지 넘겨주고 경제도 포기하겠느냐?”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도 도마 위에 오른 선거 슬로건을 포기 않은 모양새다.

색깔론도 이어갔다. 홍 대표는 “요즘 남과 북의 가장 큰 공격 대상은 홍준표로, 김정은과 노동신문이 매일같이 홍준표를 ‘역적 패당’의 수괴라고 하며 없어져야 할 사람이라고 한다.”며 “며칠 전부터는 노동신문과 북에서 민주당이 6·13에서 승리해야 한다며 선거운동까지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째로’ 미련 놓지 않은 홍준표 대표 

지방선거 전날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경계했다. “6월 12일 지방선거 전날 미북 정상회담 만들어 평화 쇼로 국민 현혹해서 지방선거 치르겠다는데 벌써 언론이나 일부 여권에서도 느긋하게 ‘선거는 하나 마나 한 것 아니냐’ 그런 말을 한다.”고 언급한 것.

이후에는 경제 프레임으로 전환에 나섰다. “내 살림이, 생활이, 내 아들이 좋아질 가능성이 있느냐? 내 손주가 취직이라도 할 수 있겠느냐? 선거를 결정하는 것은 민생”이라며 “국민은 굉장히 현명하고 균형 감각이 있어 결코 지방정부까지 맡기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퍼주기 복지에, 북한도 퍼줘야 한다. 이런 식으로 나라 운영하면 1년도 안 돼 나라 경제가 파탄난다. 이런 사람들에게 나라를 맡기면 안 된다.”며 “지방정부까지 넘겨주면 나라를 통째로 넘겨주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통째로’ 론을 이어갔다.

홍 대표는 “지난 탄핵과 대선 때처럼 우리가 아무런 위협적 존재가 안 된다면 민주당이나 북에서조차 저렇게 하지 않는다.”며 당에 대한 지지에 자신감을 내비쳤으며 김기현 시장 후보에 대해서는 “4년 시장 재임 기간 17개 광역단체장 중 항상 전국 1위로 행정, 경제, 정치할 거 없이 압도적으로 시정을 이끌었다.”고 후한 평가를 내렸다.

한편 김기현 시장 예비후보는 이날 당원들에게 큰 절로 인사하며 “목숨을 내걸고 젖 먹던 힘까지 다하여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