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자유한국당 울산광역시당 대변인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김기현 울산광역시장 예비후보는 최근 필승결의대회 연설에서 “지난 1년 나라정치가 잘되었나, 장사가 잘되고 있나, 일자리는 엉망이고 최고의 청년 실업률을 기록하는 것은 아마추어 쇼하는 정권이 만들어낸 결과이다. 지방선거에서 압승하여 견제세력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울산에서 계속 떨어진 사람, 아마추어 초보자가 시정 책임을 지겠다고 하는데 말이 되냐?”며 “행정경험이 제대로 갖추지 못한 사람 그런 사람이 시정을 맡으면 울산은 더 엉망이 될 것이며 초보자에게 시정을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 자리는 한풀이를 위한 자리도 아니고 가문의 명예를 위해 만든 자리도 아니며 목숨 걸고 온힘을 다해 뛰면서 일하는 자리이며, 울산 경제 살리고 일자리 만드는 책임 있는 자리로 젊은 힘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김기현 시장은 “지난 4년 동안 최대의 투자유치를 해서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위기의 울산경제를 건져내는 데 신명을 바쳐 새로운 도약의 준비를 다 갖추었고, 4년의 임기가 주어지면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온 마음을 다해 울산경제 이 위기에서 반드시 건져 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들이 정상적으로 선거를 해서는 안 되다고 생각되니 꼼수를 내어 압수수색하고 측근들에게 난리를 쳤지만 전부 기각되었다. 하지만 죄송하다는 말 한마디 없다.”며 “시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통해, 당원의 압도적인 단결을 통해 이 잘못된 정권을 심판하고, 울산과 대한민국을 건져내는 데 자유한국당 후보자와 당직자 여러분이 몸을 던지자.”고 주장했다.

김기현 시장은 정말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건지 궁금하다. 물론 선택과 판단은 유권자의 몫이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