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으면서 각 당의 대표주자들이 울산을 앞다퉈 찾았다. 상대 당에는 말 폭탄을, 당원과 자당 입후보자들에게는 무한 응원을 이어갔다. 각 당 대표의 입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 임하는 여러 정당의 선거 프레임 전략을 엿볼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광역시당은 6.13 지방선거 필승 전당원 결의 대회를 종하체육관에서 열었다. 11일 오후 열린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선거 승리를 위한 필승 전당원 결의 대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임종성(경기 광주시을)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울산에서는 성인수 울산시당위원장, 임동호 전 울산시당위원장, 임동욱·이수영·주형국 지역위원장, 6.13 지방선거 출마자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이상헌 국회의원 후보(북구지역위원장), 기초단체장 후보, 광역·기초의원 후보, 당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추미애 “송철호는 노무현, 문재인의 동지”

추미애 대표는 송철호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어줬다. 추 대표는 “인권변호사 3인방으로 불렸던 사나이가 있다. 첫 번째는 누가 뭐라고 해도 노무현, 두 번째는 문재인, 세 번째는 누구인가? 송철호 후보”라며 “그 사람을 알고 싶으면 친구를 보면 된다고 했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송철호 후보는 지역주의와 맞서 용기 있게 싸웠고, 동서화합을 위해 평생을 바친 노무현의 동지이며 영남, 호남 할 것 없이 통합의 아이콘으로 통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구”라고 추켜세웠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취임1년이 지났다. 참 많은 것을 해냈다. 운전대를 꽉 쥐고 평화를 향해 줄기차게 나아가고 있다.”라고 평했다.

추 대표는 울산에서 지금처럼 정권교체가 절실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치러 판문점 선언까지 멋지게 해냈다.”며 “이렇게 든든한 대통령과 같은 길을 걸어온 송철호 후보라면 우리가 믿고 울산을 맡겨도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또 “지금처럼 울산의 정권교체가 절실했던 적은 없다. 한 번도 바꾸지 못했다. 이번이 절호의 기회”라며 “역사는 물려받는 것이 아니다. 역사는 그 시대를 사는 각자가 깨우치고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 산업 공약도 부각했다.

“집권당으로 울산 경제 뒷받침” 약속

추 대표는 “울산을 살리고 울산 산업을 부흥시킬 공약을 확정했다. 울산 산업단지의 안전성을 강화해내겠다. 스마트 기술을 접목시켜 조선산업을 업그레이드하고 조선산업이 부흥하도록 하겠다.”며 “울산의 도시 철도와 외곽순환도로를 확충하고 울산 곳곳에 사람이 퍼지고 경제가 다시 꽃 피도록 집권당으로서 제대로 뒷받침 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추미애 대표는 “대통령과 나란히 보폭을 맞추며 대통령과 전화 한 통화로 울산지역 현안을 풀 수 있는 힘 있는 후보, 울산을 더욱 크게 만들 적임자는 송철호 후보”라며 “울산시장으로 꼭 만들어 더불어민주당의 승리가 되도록 하자. 울산 시민의 승리가 되도록 하자. 지역주의가 절대 펼치지 못하고 민주주의가 다시 꽃 피우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길을 울산 시민과 함께 열어가자”고 당원들과 결의했다.

한편 민주당 송철호 시장 예비후보는 “촛불혁명으로 민주당 정권이 탄생했으니 울산에서도 반드시 승리해 촛불혁명을 완수할 의무가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오는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승리를 하자.”고 다짐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