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수사 본질은 라운딩 비용을 누가 줬는지에 머물지 않는다. 본질은, 어떤 힘이 어떻게 작용해서 기존의 업체를 밀어내고 특정업체에 부당이득을 줬는가다.”

더불어민주당 울산광역시당은 최근 울산시청 비서실장 박기성씨가 레미콘 업자를 선별지원하고 10억원대 부당이득을 준 경찰 수사결과에 대해 본질은 회피하고 곁다리만 해명했다고 16일 논평했다.

앞서 박기성 비서실장은 시청 비서실 압수수색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가 없다'고 주장했으나 거짓임이 드러난 셈이라고 민주당 측은 주장했다.

경찰 수사결과에 따르면 레미콘 공급권을 가져간 업체가 1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으니 상대업체에 그만한 손실을 입힌 것이 자명하다는 것이다.

또 거액의 이득을 챙긴 업체 사장은 김기현 시장이 국회의원일 때부터 후원금을 내며 밀착한 점을 민주당 울산시당은 지적했다.

해당 업체 사장은 10억 원의 부당이득이 생겼을 즈음에는 시 체육회와 녹색포럼 임원에 선임됐으며 최근에는 태화강국가정원추진위 임원으로 참여해 김기현 시정을 직간접적으로 도왔다고도 덧붙였다.

박기성 씨는 앞서 레미콘 업자와 골프회동을 3차례 했는데, 그 중 한 번의 라운딩 비용은 자신이 치렀다며 경찰 수사의 부실함을 주장했다.

민주당 울산시당 관계자는 “경제정의를 좀 먹은 행위에 대해 반성은커녕 소소한 내용으로 항변하는 모습이 헛웃음을 짓게 한다.”며 “김기현 시장 비서실의 관점이 이 정도이기에 측근 비리가 횡행했으리란 짐작이 간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울산광역시당은 "박씨는 ‘골프 비용 한 번은 내가 냈다’는 하찮은 변명으로 수사에 물타기를 시도할 것이 아니라 시장 비서실 힘을 남용해 시장질서를 어지럽혔다는 수사결과에 책임있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