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울산시당 박학천 대변인은 "울산지방경찰청이 울산시청 비서실장에게 골프접대를 받은 혐의(뇌물수수)를 적용하면서, 기본적인 범죄사실 확인조차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져 부실수사임이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고 16일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경찰이 비서실장에게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하면서 비서실장의 반론이나 신용카드 결제 내역, 골프장 전산기록 등을 제대로 확인하지도 않은 것”이라며 “수사의 ABC 조차 지키지 않았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자한당 울산시당은 울산경찰이 무조건 김기현 시장 측근을 엮어야 하니까, 말도 안 되는 것들도 다 집어넣어 무리하게 혐의를 적용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