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d.jpg


[울산저널 = 온라인뉴스팀]  김경수 후보가 거세가 반발했다. 분노하고 격노하고 있다. 자신을 공격하고 있는 상대 측의 자중지란 사태에 '직격탄' 날린 형국이다.


김경수가 이른바 혹자의 옥중 메시지에 ‘소설’이라고 일축하며 진화에 나섰다. 일각에서 김경수 후보에 대해 ‘빨간 불이 켜졌다’며 공세의 수위를 높이자 자신도 반격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모습이다.


김경수가 그만큼 활용도가 높은 정치인이라는 것을 반증하 듯, 여의도 정치권이 수상하게 움직이고, 국가 공권력도 수상하게 움직이고 있다. 마치 수제화로 만들어 놓은 작품처럼, 김경수 자체가 주는 정치적 파급력을 거세다.


이 때문에 김경수 효과를 차단하기 위한 ‘정치적 제스쳐’들이 실시간으로 터져나오고 있으며 이를 받아쓰는 언론 매체들의 역할도 평소와 다른 형국이다.


김경수 브랜드 퀼리티가 전 지역으로 확산되면서, 그 편안함에 중독되는 지지자들도 열성적으로 이번 사태에 대해 ‘예의주시’하며 반발하고 있는 모습이다.


인스타그램 등에는 김경수 옹호론이 확산되면서 ‘열일하는 손목’들도 눈에 띌 정도. 이와 반대로 그를 강도높게 비판하는 목소리도 존재하고 있어, 드루킹 사태는 선거 전까지 핫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미지 = 공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