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80518_162811427.jpg

송철호.오거돈.김경수 예비후보, 5.18 38주년 맞아 부산민주공원 합동참배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예비후보는 18일 오거돈 부산시장·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와 함께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부산 민주공원을 합동참배했다.

송철호 후보 일행은 민주공원 앞에서 성명을 내 “5.18민주화운동과 부마민주항쟁의 민주정신은 하나”라며 “세 후보는 부마항쟁의 정신이 우리의 헌법 속에서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견제 받지 않는 일당독점 30년이 울산을 비롯한 부산과 경남의 경제와 민생을 파탄으로 몰아갔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반드시 승리, 강고한 지역주의 인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마항쟁 발발 34년 만에 어렵게 관련자의 명예회복과 보상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고 진상규명이 가능해졌음에도 박근혜정부가 대선공약으로 득표에만 활용하고 제대로 된 노력을 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거듭 사과하고 진상규명을 약속했다.

한편 송철호 예비후보는 이날 울산 현대자동차에서 생산된 ‘무공해 수소전기 택시’를 이용해 방문했다. 

이에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저도 시장에 당선되면 수소전기 택시를 보급 확산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