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1211110012366518_1_20180518120201791.jpg


[울산저널 = 온라인뉴스팀]  유예림도 ‘허망하다’고 했다. 결국 거침없는 폭로를 결심했다. 유예림 그녀에 이어 또 다른 피해자도 입을 열 전망이다. 사진 촬영을 자행했던 스튜디오는 어쩌면 ‘욕망의 소굴’이었다는 누리꾼들의 지적은 끝없이 쏟아질 전망이다.


유예림도 전쟁을 선포했다. 물론 그녀가 누구인지 대중은 잘 모른다. 다만 ‘사진 논란’에 당당히 입을 열었다는 점에서, 특히 그녀가 미성년 모델이라는 점에서 후폭풍은 증폭될 전망이다.


최근 국내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유예림, 그녀의 고백에 난리났어’라는 제목으로 한 언론보도의 요약본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핵심은 유예림을 상대로 누군가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을 저질렀다는 것.


유예림을 상대로 따른 의도가 있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쨌든 유예림의 폭로는 이번 사안이 비단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라는 점이다. 유예림 뿐 아니라 다른 여성들, 혹은 미성년자들도 비슷한 의도로 접근을 했고, 또 비슷한 피해를 당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유예림은 현재 네이버와 다음의 주요 인물로 등극했으며 논란이 뜨거워지자 유예림과 접촉을 했던 당사자는 ‘잘못했다’라며 고개를 숙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유예림의 폭로는 충격 그 이상의 충격이다. 이 때문에 유예림이 폭로 글로 그 당시의 일을 모두 공개한 것이 아니라는 관측도 있다. 그녀는 대중들에게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인기 피팅모델로 알려져 있다.


이미지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