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울산 선대위는 12일 "선거기간동안 확인한 민심은 ‘경제와 민생’이었다."며 "경제와 민생만큼은 확실히 하라는 시민의 준엄한 명령, 자유한국당이 반드시 받들겠다."고 다짐했다.

선대위 측은 "지금의 울산이 있기까지 울산시민여러분의 피땀 어린 노력과 함께 산업수도 울산을 만들어 온 자유한국당"이라며 "다시 한 번 울산의 재도약을 실천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측은 "모든 후보는 초심으로 돌아가 처음부터 다시 뛰겠다."며 "울산의 미래를 가를 대역사의 갈림길에서, 후보 한사람, 한사람 인물과 능력을 평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