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아직도 복산동 판자촌 생활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2일 오후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울산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전적으로 한국 보수 우파인 우리 당의 노력 덕분"이라며 "울산의 전통을 이어 가기 위해 저나 우리 자유한국당은 김기현 시장을 중심으로 일치 단결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김 시장은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평가중 언제나 1위를 놓치지 않은 울산이 배출한 걸출한 인재"라며 "아무리 북풍 속에 선거를 치루지만 김기현 시장의 이런 업적은 제대로 평가 받아야 하지 않습니까?"라고 호소했다.

홍준표 대표는 "내일 모두 투표장으로 가서 권력의 탄압에 맞서 울산을 지키는 김기현 시장을 보호해줄 것을 꼭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채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