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기자방 로그인
김기현 울산광역시장이 울산저널 편집국 성원들에게 제기한 고소 사건이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은 물론 선거법 위반 혐의를 지금까지도 적용해 소를 취하하지 않고 있다. 고소인 김기현 울산광역시장은 이 사건을 의도적으로 왜곡해 있지도 않은 일을 자꾸 만들려고 하는 건 ...    울산저널/2017-11-22  
전시회에 같은 붉은 사각형이 여러 장 걸려 있다. 겉으로 보기에는 아무런 차이가 없는 똑같은 붉은 사각형일 뿐이다. 그러나 그 붉은 사각형에는 각각의 제작자가 있으며, 제목도 서로 다르다. 그렇다면 이 작품들은 과연 같은 작품일까? 다른 작품일까? 아서 단토의 ‘일상적인 것의 변용’이라는 책...    이인호 시인/2017-11-22  
돈이 무엇인지, 한쪽에서는 울고 한쪽에서는 웃는다. 하나의 상황을 둘러싸고 마주선 두 입장이 뜨겁고 차갑다. 신이 인간을 창조하기를 이렇게 하였으니 옳고 그름을 논하지는 않겠다. 다만 포항의 크고 작은 일을 조속히 해결할 수 있도록 우선은 마음과 몸이 합하여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윌리...    오상훈 이야기끓이는주전자 대표 /2017-11-22  
11월 15일, 국가적 행사인 대입수능을 하루 앞둔 날이었다. 한동대학교 인근의 흥해읍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작년 9월 12일의 규모 5.8 경주지진에 이어 계측 이래 두 번째로 큰 규모의 지진이다. 진원의 깊이가 15km인 경주지진보다 얕은 9km여서 규모는 경주지진보다 작지만 피해는 더 크...    김형근 울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2017-11-22  
최근 눈에 띄어 읽게 된 책이 있다. 페미니즘, 여성에 대해 고민이 많았기에 <엄마는 페미니스트>라는 책이 한눈에 들어왔다. 100페이지 남짓한 얇은 책이며 나이지리아 여성 작가가 쓴 책이다. 책은 딸을 페미니스트로 키우는 방법을 묻는 친구의 질문에 작가가 답변으로 쓴 편지 내용으로 엮여져 있다...    진윤화 UTS 개짱이/2017-11-22  
요즘 때늦은 화두 하나를 두고 절실한 마음으로 그에 매달려 있다. 그것은 교사들을 향한 일종의 제안인데, 퇴직을 앞두고 비판의 뭇매를 각오하면서 이 화두를 조심스레 꺼내 본다. 이 제안이란 게 그다지 새로울 것도 없고, 생각에 따라서는 상식적인 것이지만, 우리 사회의 전통적 시각에 비추어 보...    서상호 효정고 교사/2017-11-22  
가끔 국밥을 먹으러 간다. 대개 우리 동네의 꽤 큰 국밥집으로 간다. 그 집은 넓은 주차장과 온종일 문을 열어서 어느 시간에 가도 좋다. 국밥집은 점심시간에도 꽤 늦은 밤에도 손님이 많다. ‘혼밥’이니 ‘혼술’이 유행하기 전에도 그곳에 가면 혼자 국밥을 먹거나 국밥을 안주 삼아 한 잔의 소주를 기...    박기눙 소설가/2017-11-15  
전교조는 6만명의 조합원 중에 9명의 해직교사가 포함되어 있다는 이유로 박근혜 정부로부터 법외노조로 내몰립니다. 제가 만난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권교체가 되면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는 될 것이라 이야기했습니다. 하지만 촛불혁명 정부라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지 6개월이 지났는데도 아직 소식이...    도상열 전교조울산지부장/2017-11-15  
씨름대회 열렸던 태화강 모래밭 1964년, 태화교 건설을 위해 태화강에서 모래를 채취하는 사진을 보면서 태화강의 옛 모습을 그려본다. 이후 부산 신도시 건설을 위해 태화강 모래를 사용하고 강모래가 인기가 좋아지자 비리사건이 발생했다는 신문기사도 있다. 이 사진과 기사는 태화강에 모래가 ...    윤석 울산생명의숲 사무국장/2017-11-15  
그런 시기다. 그렇고 그런 시기다. 시기를 보는 대중의 안목이 심리인지 실제인지 판단하려는데, 안개가 자욱하다. 보이지 않는 것은 대중을 보는 것이며 대중이 보는 것이다. 안개 속에 갈피를 잡지 못하는 것은 그들이나 나나 매한가지다. 1764년을 전후로 분위기가 이랬을까. 하그브리스는 딸의 ...    오상훈 이야기끓이는주전자 대표 /2017-11-15  
한 엄마가 상담실로 찾아왔다. 그 엄마는 아이가 학교에서 아이들을 때리고 좋지 않은 동영상을 보는 것 때문에 상담실을 찾게 되었다. 그렇게 상담실을 찾은 엄마는 아들의 얘기보다는 자신의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 최근에 남편과의 갈등 중에 남편이 자신을 때린 것에 대해 분노한 얘기를 시작으로 ...    송영주 심리상담사/미술치료사/2017-11-15  
제목을 보는 순간 의아해했을 것이다. 편향된 시각이라니 중립된 시각을 잘못 이야기한 것일까? 우리는 중립적 시각이 옳은 것, 편향된 시각은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한다. 실제로도 편향된 시각에서 내린 결정은 불공정을 유발하고 중립된 시각에서 내린 결정은 공정한 경우가 많다. 그래서 중립적 시각...    이창수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 미디어 강사/2017-11-15  
<악학궤범>에 그려진 처용탈 <원행을묘의궤>에 그려진 준화 얼마 전 지하철역에서 멋진 청년을 발견했다. 내 앞 시야를 모두 가릴 정도로 훤칠한 그 청년은 시크하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으로 한껏 차려입었는데 나의 시선을 고정시킨 곳은 다름 아닌 그 자의 가방. 한 ...    윤지현 전문 기록인/2017-11-08  
얼마 전,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에서 퇴출당한 언론사가 등장했다. 이는 뉴스제휴평가위가 출범하고 난 이후 첫 ‘퇴출’ 사례이다. 그 모습은 마치, 건물주에서 쫓겨나는 임차인을 보는 듯했다. 물론, 뉴스제휴평가위는 임대인이 아니다. 어뷰징 및 광고성 기사 등으로 뉴스의 질이 현저하게 떨어질 경우, ...    박대헌 미디어 전공자/2017-11-08  
벌써 10여 년 전의 일이다. 고등학교에 근무하고 있었고 학생회 활성화에 관심이 많았다. 학생회 활성화를 통해 학생들의 학교에 대한 주인의식과 책임감을 높여 자율적인 학생들로 키울 수 있고 미래의 책임 있는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이 컸다. 그래서 자원하여 학생부 소속으로...    천창수 화암중학교 교사/2017-11-08  
우리 집 거실 장식장 위에는 겨우 초벌구이만 거치고 나온 황토색 도자기 하나가 있다. 주둥이가 좁고 배가 불룩 튀어나온 호리병 모양이다. 앞면은 코뚜레를 낀 늙은 황소가 그려져 있다. 등 위엔 밀짚모자를 쓰고 한복 옷소매를 걷어 올린 농부가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듯 피리를 불고 있다. 흔히 접할...    조숙향 시인/2017-11-08  
중간고사가 끝났지만 도서관에는 여전히 사람이 많다. 직장인이 되려면 학교 공부 외에도 할 게 많기 때문이다. 학점을 위해서 학교 공부를 하고 토익 공부도 한다. 또 주말에는 봉사활동이나 아르바이트를 한다. 특정 학생들의 모습이 아니다. 요즘 대부분의 대학생들은 이렇게 지낸다. 어른들은 대...    김민우 울산대 학생/2017-11-08  
4차 산업혁명은 ‘기술과 미래를 잇는 유토피아적 서사로서 우리가 지금껏 마주했던 것 가운데 가장 형편없고 저속한 일자리를 앗아가는 기술 유토피아의 협박이며, 미래의 행복이 등장하지 않는 진보’이며, 4차 산업혁명은 세계경제포럼(WEF)이 2016년 선택한 의제로, 세계경제포럼은 1971년 창설 이래 ...    김연민 울산대학교 산업경영학부 교수/2017-11-08  
자폭세대, SNS에서 이 단어를 처음 접하고 너무나 충격적이었지만 이내 수긍하였다. 지금의 2030세대가 사회의 불합리한 것을 끌어안고 리셋시켜 처음부터 새로이 시작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 단어가 나왔다. 과한 듯하지만 공감이 간다. 지금까지 열심히 살아온 기성세대의 삶과 지금의 2030세대의...    진윤화 UTS 개짱이 /2017-11-01  
지난 9월 27일 필자는 울산매일 시론란 ‘동해누리 탈락을 통해 본 울산문화예술지원사업’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울산시문화예술 국제교류지원사업 선정 결과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울산문화재단이 다음날 바로 반론 기사를 냈다. 먼저 반론에 대해 깊이 감사드리며, 그 기사가 기본적인 사실...    울산저널/2017-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