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기자방 로그인
검찰, 론민 광산 파업노동자 270명 살인죄 기소
남아프리카공화국 검찰이 ‘론민 마리카나’ 참사 당시 시위에 참여한 270명의 시위 참가자를 살인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은 시위대 때문에 사망자가 생겼다며 이들을 모두 살인죄로 기소했다. 검찰은 시위대의 사망조차도 시위대가 먼저 원인을 제공한 탓이라며 몰아붙이고 있다. 사건 ...    편집국/2012-09-13  
올들어 두 번째 조사 들어가 아시아와 갈등 고조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지난달 21일 캘리포니아 소재 3개 전자설비업체의 지적재산권 침해소송을 받아들여 올 들어 두 번째로 지적재산권 침해여부 조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 제품은 데스크탑 컴퓨터와 스마트폰, 전자책, 휴대용 게임기 등에 사용하는 무선전자설비...    이정호 기자/2012-09-13  
극좌 사회당 주춤 속 노동당 급상승해 자민, 사회, 노동당 1당 예측불허
오늘 치러지는 네덜란드 총선 결과에 전 유럽의 관심이 쏠렸다. 중도우파 자민당과 극좌파 사회당, 중도좌파 노동당이 혼전에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아무도 하원 전체의석 150석의 과반에는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여, 이후 연정 구성을 놓고도 관심이 집중된다. 네덜란드는 북유럽 국가 중에서도 핀란...    편집국/2012-09-13  
슈레커 재기 노력 실패해 1만3천명 해고
전 세계 최대의 슈퍼형 약품 유통업체 슈레커(Schlecker)가 영업점 폐쇄와 노동자들의 집단해고로 산산조각 났다. 지난 1월 파산이후 수많은 재기 노력이 실패로 끝났다. 이 부실기업을 인수할 회사는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창업자 안톤 슈레커(Anton Schlecker)가 1975년 창립 이후 40년 가까이 유지...    이정호기자/2012-09-05  
공화, 민주 1주 간격 개최 유권자 표심잡기 혈안
미국 대선이 격전에 들어갔다. 오바마 후보의 근소한 우위 속에 양당이 1주 간격으로 전당대회를 개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전당대회 직전인 지난달 20일 오바마와 롬니 후보는 46.7%와 45.7%로 1%p 차이로 접전 중이다. 공화당 롬니 후보는 지난달 27일 플로리다 주 템파에서 전당대회를 열...    이정호기자/2012-09-05  
한국의 현대차 공장과 비교하면 현대차 인도공장의 특징은 2개다. △ 낮은 자동화율로 ‘노동집약적’이고 △ ‘비정규직이 80%에 달한다’는 것이다. 아래 표처럼 낮은 자동화율 때문에 UPH는 미국 공장의 UPH 73, 중국공장의 UPH 68, 아산공장의 66보다 떨어진다. 그러나 수익률...    인도자다푸르대학 박사과정 정호영/2012-09-05  
한국자동차 업체 우선 감시 요청
유럽연합이 한국자동차의 대 EU 수출 우선 감시 조치를 취하달라는 프랑스의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지난 6일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존 클랜시 EU 집행위원회 무역담당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 자동차 수입에 대해 우선 감시조치를 취해달라는 요청을 신중히 검토하는 중”...    이정호 기자/2012-08-29  
고용과 주택시장 회복세
미국 경제가 여전히 불안감이 남아 있지만 조금씩 성장세로 돌아서고 있다. 지난달 미국은 취업자 수가 전달 대비 16만3,000명 늘어나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민간서비스업(14만8,000명) 취업자가 크게 늘어나고 제조업(2만5,000명)도 소폭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는 산업생산률과 가동...    이정호 기자/2012-08-29  
판결 전 쌍방 화해 합의, 27건 이의신청 취하
스웨덴에서 시작한 세계적 자동차 기업 ‘볼보’와 중국의 중장비 제조사 ‘볼와’의 100여 개 상표권 침해 소송이 2년 만에 쌍방 화해로 끝났다. 볼보는 1927년 스웨덴에서 ‘VOLVO’라는 상표로 출발해, 지난 2006년부터 중국 생산을 시작했다. 반면 볼와는 2005...    이정호 기자/2012-08-29  
물가 상승, 성장률 둔화 잡을지 미지수 ... 국민 동의가 관건
만모한 싱 인도총리가 최근 시장개방의 신봉자인 팔라니아판 치담바람을 새 재무장관으로 임명했다. 치담바람 재무장관은 하버드대학을 졸업한 변호사 출신으로 이미 두 번이나 재무장관을 지냈다. 인도는 최근 경제성장률 추락과 뛰는 물가, 루피화 하락이란 삼중고에 집권세력의 부패까지 겹쳐 최...    이정호 기자/2012-08-29  
정호영의 인도이야기
인도의 간디에 맞선 타밀나두 주에선 드라비다 민족주의를 내세운 정치인 페리야(Periyar E. V. Ramasamy, 1897~1973)가 우뚝 서있다. 간디는 1920년에 인도국민회의의 지도자로 부상하면서 '선전 선동'의 효율을 위해 '언어에 따라 지역을 편재'했다. 간디의 추종자들은 출신 지방의 국민회의 지도...    정호영 인도 자다푸르대학 사회학과 박사과정/2012-08-29  
정호영의 인도 이야기
현대자동차가 첸나이를 선택한 이유로는 인도 남부의 최대항만이 주는 물류 비용에 대한 고려와 엔진 제작에 필요한 주조와 단조 기술 등이 필요한 제조업이 상대적으로 발전한 곳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도공장 건설 당시 결정적인 이유는 그린필드 즉 노조 무풍지대였기 때문이다. 첸나이는 ...    정호영 인도 자다푸르대학 박사과정/2012-08-29  
오는 10월 결정... 노동자 생계비 미달
베트남 노동부가 내년에 적용할 월 최저임금을 노동자들의 생활비 상승 등을 감안해 최대 37.9%까지 인상하는 안을 총리실에 제출했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안은 올해와 내년의 소비자물가 상승분을 반영했다. 올해 베트남의 최저임금은 전국을 4개 권역으로 나눠 1지역이 최고로 월 200만 동(10만 8...    이정호 기자/2012-08-29  
29일 개막해 내달 9일 폐막... 한국 선수단 149명
런던올림픽에 이어 2012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29일∼9월9일)이 오늘부터 열린다. 패럴림픽은 지난 22일 북아일랜드의 슬리브 도너드(849m), 웨일스의 스노든(1085m), 스코틀랜드의 벤 네비스(1343m), 잉글랜드의 스카펠 파이크(978m) 등 영국의 분리된 4개 지역의 가장 높은 산 정상에서 부...    이정호 기자/2012-08-29  
중산층 인구 1970년 62%, 2011년 51%
국민총생산량이 부유층에 집중 분배돼 미국 중산층은 ‘잃어버린 10년’을 맞이했다.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퓨리서치 조사 결과 미국 중산층의 62%가 지난 10년 동안 소비를 줄여야 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후보들은 중산층 투표자들에게 더 경쟁력 있는 경제정책을 제시...    이정호 기자/2012-08-29  
처리능력 정체돼 수출에 차질 ... 북쪽의 엔도르 물동량 40% 증가
현대자동차 인도공장이 위치한 인도 첸나이 항구의 화물 물동량 정체가 심화되고 있다. 첸나이는 인도 남부 타밀나두 주의 수도다. 인도 남동쪽에 있는 첸나이 항구는 뭄바이, 캘커타와 함께 인도 4대항 중 하나다. 화물 처리량은 두번째로 큰 항구다. 그동안 첸나이는 남인도 항구들 가운데 독점적 ...    이정호 기자/2012-08-29  
정호영의 인도 이야기
이 연재를 읽기 위해서는 류시화 등의 베스트 셀러 인도 여행기의 정보는 그냥 잊어주기 바란다. 류시화 등은 ‘인도 어느 지역에서는 어떠한 것 같더라’라고 말해야 되는 것을 자신의 무용담을 감상적인 언어로 버무려서 ‘인도는 어떠하다’라는 식의 일반화의 오류를 ...    정호영 <인도 자다푸르대학 박사과정>/2012-07-24  
2004년 이후 2,869건
중국의 식품 안전사고가 끊이질 않는다. 불량식품 범죄가 모든 연령층을 대상으로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중국 언론에 보도된 식품 안전사고는 지난 2004년부터 지난 5월까지 모두 2,869건으로 실제로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공업용 젤라틴을 넣은 요구르트에 이어 공업용 소금으로 만든 ...    편집국/2012-07-23  
캘리포니아 속속 파산 신청 … 빚더미 스톡턴 공무원 40% 해고
샌프란시스코 지역은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다. 해안을 따라 삼나무가 빼곡히 들어찬 산맥이 태평양에 뛰어들 듯 늘어서 아름답다. 샌프란시스코는 연 최고 기온이 섭씨 21도고, 한겨울에도 15도 정도다. 실리콘밸리가 바로 옆이라 지역경제도 살아 있다. 반도체에서 컴퓨터 기술과 소셜네...    편집국/2012-07-23  
보수파 대법원장 존 로버츠, 막판에 오바마 지지로 급선회
미국 연방대법원은 지난달 28일 오바마 대통령의 최대 업적인 ‘건강보험개혁안(오바마 케어)’에 합헌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오바마 케어의 핵심조항인 “개인보험 의무화(individual mandate)”에 대해 국민의 기본권을 규정하는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    편집국/2012-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