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thumbimg

마을이 배움터, 마을 어른이 선생님
김미진 울산형마을교육공동체 TF팀장 2019.06.14
내가 사는 상북면에는 중학교가 하나뿐이다. 읍이나 시로 큰 학교를 찾아가는 아이들도 있지만 일부러 작은 학교가 좋아 찾아오는 아이들도 있다. 시골 작은 학교다 보니 아이들의 부모도 같은 학교 출신인 경우가 제법 있다. 새로 이사 온 ...

thumbimg

자기관리 잘하는 부모 되기(2)
김상언 울산대학교 경영학부 셀프+인성리더십 행동변화 전문가 2019.06.14
아이에게 천사의 미소를 선물하자. 내 아이의 얼굴표정은 누구를 닮았을까? 바로 십중팔구 부모의 얼굴표정이다. 해맑게 미소 짓는 아이가 있다면 부모 중에 누군가를 닮았다. 태어난 지 백일쯤 되면 부모가 아이의 얼굴을 보고 가장 많이 하 ...

thumbimg

현대중공업 주총, 시민법관의 판단을 기다린다
심규명 변호사 2019.06.13
주주총회는 주주총회를 개최하기 2주일 전에 정당한 소집권자가 주주총회에서 다룰 사항이 어떠한 것인지를 기재한 서면으로 주주들에게 통지를 발송해야 한다. 이것이 상법의 대원칙이다. 이것은 자산을 출자한 주주들에게 회사의 중요한 의사결정 ...

thumbimg

울산의 미래를 그려봅니다
정승후 2019.06.13
최근 울산에서는 외부의 압력 때문에 좋지 않은 소식들이 들리고 있습니다. 현대중공업의 주주총회로 울산뿐만 아니라 전국이 시끌벅적했습니다. 주주총회를 통해 기존 현대중공업이 한국조선해양으로 이름이 바뀌어 서울로 본사가 이전되고, 울산에 ...

thumbimg

그 ‘의미 없음’에 대하여
백승아 기억과기록 회원 2019.06.13
부산현대미술관 <자연, 생명, 인간> 전시를 보고 왔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전시물은 김원정 작가의 ‘필연적 관계’, ‘잡초 그 ‘의미 없음’에 대하여’입니다. ‘어? 화분이 아니라 밥그릇인데?’ 밥그릇, 국그릇에 심긴 말라버린 누 ...

thumbimg

삶이 주는 질문
송영주 심리상담사/미술치료사 2019.06.13
서로 사랑하는 연인이 있었다. 하지만 남자는 곧 입대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여자는 남자를 배웅하고 기다리고 싶어했다. 하지만 그녀의 엄마는 배웅을 가지 못하게 했다. 그렇게 헤어진 게 그 연인의 마지막이었다.여자는 다른 남자와 결혼했 ...

thumbimg

풍경들
강현숙 시인 2019.06.13
나는 비교적 쓸쓸하고 고즈넉하고 사람도 보이질 않는 한적한 풍경을 좋아하는 편이다. 어릴 적 겨울 이른 아침, 거적으로 문을 단 시골 뒷간 창으로 내다본 풍경은 강렬하다. 간밤 쌓인 눈으로 하얗게 덮인 층층의 논들 저 너머를 지나고 ...

thumbimg

가족이라는 이유로
서민태 울산저널 대표 시민기자 2019.06.12
내 아내는 유월이면 유독 부모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 생일이 유월이라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나는 것이리라. 그래서 나도 유월이면 장인 장모님 생각을 많이 한다. 장인 장모님의 고향이 이북이라 친척 한 명 없는 외로운 삶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