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 폭염 대응에 ‘총력’
울산광역시, 폭염 대응에 ‘총력’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8.07.1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대책 사업비 24억 8500만원 투입
폭염저감시설 735개소 운영

울산광역시가 기상청의 예보에 따라 장마 후 본격적인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시와 5개 구·군 합동 폭염대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

울산시는 지난 5월 20일부터 ‘태스크포스팀’ 78명(시 11명, 구·군 67명)을 구성하여 여름철 폭염에 취약한 노인 및 야외근로자의 폭염 피해 예방활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냉방시설이 설치된 주민센터, 복지관, 경로당 574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하여 시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하여 대시민 긴급재난문자 발송, 스마트 재난상황정보 전파시스템을 활용한 지역 8개 방송사의 TV자막 방송 및 라디오 방송, 재해문자전광판 표출, 버스정보시스템(BIS) 단말기 표출 등을 시행한다.

폭염특보 발령 등의 정보에 취약한 노인을 위해 ‘폭염정보 서비스 전달체계’를 구축해 폭염특보 상황을 2063명의 재난도우미에게 전달해 즉각적인 보호활동을 추진한다.

시는 올해 폭염저감시설 확충을 위해 사업비 24억 85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그늘이 필요한 곳과 횡단보도 주변에 추가로 그늘막 18개소(총 54개소)를 확대 설치한다.

복지관 및 경로당 40개소에 옥상차열페인트를 도색하는 쿨루프(Cool Roof)사업, 축산재해예방을 위한 가축재해보험 지원 및 가축재해 예방장비 지원 사업을 실시하는 한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리플릿, 쿨토시, 얼음조끼, 부채 등 홍보물품을 지원한다.

폭염특보기간에는 살수차로 주요도로에 물뿌리기 작업을 실시하여 도심온도를 낮추는 등 다각적인 폭염대책을 추진하고 폭염대비 시민행동요령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온열질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각종 사업장, 건설현장, 야외 작업장 등 관내 기업체 5000여 개 업체를 대상으로 무더위휴식제(오후 2~5시) 운영 등의 내용을 담은 울산시장 명의의 협조 서한문을 발송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