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납세자보호관 배치
울산 북구 납세자보호관 배치
  • 이종호 기자
  • 승인 2018.08.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북구는 납세자보호관을 배치하고 납세자 권리보호와 위법.부당한 지방세 부과에 대한 납세자의 권리구제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올해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납세자보호관을 의무 설치.운영하도록 하고 있는데 울산 자치단체 중에서는 북구가 처음 이 제도를 시행한다.

북구 납세자보호관은 소송사무와 행정심판 업무를 담당하는 기획홍보실에 배치돼 지방세 관련 고충민원과 세무조사.체납처분 등과 관련한 납세자의 권리보호 요청 처리, 납세자권리헌장 준수 등에 관한 사항, 세무조사 기간 연장 및 연기에 관한 사항, 기한의 연장신청에 대한 처리, 가산세 감면신청에 대한 처리, 징수유예 등의 신청에 대한 업무를 담당한다.

납세자보호관은 세무부서의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시정 요구할 수 있는 권한도 갖는다.

북구는 "이번에 배치된 납세자보호관은 지방세 업무 경력이 풍부한 공무원으로 납세자의 권익보호 뿐 아니라 편리한 세무상담으로 납세자 편의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방세 관련 고충이 있을 경우 납세관보호제도를 적극 이용해달라"고 주문했다.

북구 납세자보호관 전화=052-241-71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