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문화의거리 문화예술공간 운영자들과 첫 협력 프로그램 운영
중구 문화의거리 문화예술공간 운영자들과 첫 협력 프로그램 운영
  • 이동고 기자
  • 승인 2018.10.20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문화의거리 문화예술주간'에 전시, 공연 등 9일간 선봬
중구문화의 거리 2018 문화예술주간 프로그램 일정표
중구문화의 거리 2018 문화예술주간 프로그램 일정표

 

울산 중구 문화의거리에서 처음으로 문화예술업종의 종사자들과 중구청이 협력해 주민들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공연을 펼친다.

중구청은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 원도심 문화의거리 일원에서 올해 처음으로 다양한 예술프로그램을 한 주간 집중 운영하는 '2018 문화의거리 문화예술주간'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중구가 문화의 거리를 조성한 지도 6년이 흘렀다. '2018 문화의거리 문화예술주간'은 그 동안 이곳에 입점한 문화예술업종을 알리고, 볼거리를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울산 중구청이 주최하고, 문화의거리 문화예술업종들이 함께 주관하는 이번 문화예술주간은 문화의거리에 입점해 있는 갤러리와 예술공간, 공연장 등 전체 64개소가 다 참여한다.

특히, 이번 문화예술주간에는 갤러리 201과 가다갤러리 등 전체 8개 갤러리와 마음공작소 그래도 괜찮아와 윤도예공방 등 9개 예술공간, 극단 푸른가시와 플러그인 등 9개 공연장 등 전체 26개 업종에서 특별 기획프로그램을 운영해 더욱 풍성한 행사가 될 것으로 본다.

갤러리나 예술공간 등도 평소 진행하던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문화의거리를 찾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한다.

분야별로는 갤러리201과 가다갤러리, 마음공작소, 윤도예공방 등 전체 11곳에서 드럼과 퀼트, 미술, 예술심리상담과 연극, 전통악기 등의 체험을 사전예약자를 받아 진행한다.

극단푸른가시와 알로하뮤직, 더드러머스튜디오와 플러그인, 아나몰픽 등 5개 업소에서는 공연연습을 관람하거나 관악기 전시, 드러머의 공간과 작가의 공간 등을 공개하는 '오픈스튜디오'를 운영한다.

라온과 로얄앵커, 갤러리하진과 유, 아트그라운드 hg는 SNS연계 해시태그 이벤트를 통해 팥빙수와 커피, 음료를 제공하는 등 홍보이벤트도 펼친다.

가기사진갤러리와 그림그리는곳은 스케치 사진전 등의 전시를, 애령과 예술더하기예술, 소극장 폼, 이선숙판소리연구소와 파래소에서는 팝송과 거리마술, 영화상영, 흥타령 등의 공연을, 토마토 소극장에서는 기획연극 '그녀들만 아는 공소시효' 등을 공연한다.

중구청은 이번 '2018 문화의거리 문화예술주간' 기간 동안 스트리트 아트미술제인 '이상한나라의 큰애기', 어서와 원도심 일환인 '주민취미생활동아리축제'를 동시 진행해 축제를 찾는 시민들에게 예술활동 관람과 동시에, 자신들 예술활동을 알릴 수 있는 기회로 기대하고 있다.

중구청 관계자는 "문화의거리가 차별화 된 다양한 문화·예술 사업을 통해 지역 작가와 문화의 거리를 찾는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즐기는 생활 속 문화예술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동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