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하청노동자 작업중 사망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8-11-02 15:38:33
  • -
  • +
  • 인쇄

현대미포조선 사내하청업체 노동자 강 아무개(53) 씨가 1일 사상작업을 하던 고소차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강 씨는 1일 고소차를 타고 외판 사상(글라인더) 작업을 하던 중 오후 3시께 휴식시간에도 내려오지 않고 작업시간이 다시 시작돼도 작업을 하지 않아 다른 작업자가 고소차 아래서 조종해 내려보니 바구니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강 씨는 울산대병원으로 급히 옮겼지만 오후 4시께 사망했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종호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