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하청노동자 작업중 사망
현대미포조선 하청노동자 작업중 사망
  • 이종호 기자
  • 승인 2018.11.0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포조선 사내하청업체 노동자 강 아무개(53) 씨가 1일 사상작업을 하던 고소차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 옮겼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강 씨는 1일 고소차를 타고 외판 사상(글라인더) 작업을 하던 중 오후 3시께 휴식시간에도 내려오지 않고 작업시간이 다시 시작돼도 작업을 하지 않아 다른 작업자가 고소차 아래서 조종해 내려보니 바구니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강 씨는 울산대병원으로 급히 옮겼지만 오후 4시께 사망했다.

이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