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상의 차의환 부회장,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주) 방문
울산상의 차의환 부회장,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주) 방문
  • 이동고 기자
  • 승인 2018.11.07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경제 가치극대화를 위한 현안 및 애로사항 논의-

울산상공회의소(회장 전영도) 차의환 부회장은 7일(수) 오전 11시 30분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주) 정명림 대표이사를 만나 경기변동과 업계 전망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주)은 현대중공업그룹 전기·전자기기 및 에너지 솔루션 전문기업이다.

정명림 대표이사는 “현대중공업 분사(分社)가 지역에 미칠 영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고, 조선업계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일감부족과 경영난에 따른 조치들에 대해서 회사 측에서도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면서 “선박 시장의 회복 등 긍정적 요인에도 영업이익이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지만,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고 독보적인 경험과 노하우로 생산성과 효율성을 증대시킬 수 있는 최상의 제품,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을 통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차의환 부회장은 “어렵지만 현대중공업 그룹이 시장변화에 맞춰 차별화된 기술경쟁력으로 최근 LNG선 수주에 독보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만큼 현대일렉트릭도 동반 시너지를 얻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밖에도 정 대표이사는 주52시간 도입, 탄력근무제를 비롯한 산업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정책 등은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단계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의가 역할을 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동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