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울산시민행동 "방사능방재 전문경력관 채용해야"
탈핵울산시민행동 "방사능방재 전문경력관 채용해야"
  • 이종호 기자
  • 승인 2018.11.2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은 26일 내년도 울산시 시민안전실 당초예산안을 분석하는 보도자료를 내고 방사능방재 전문경력관을 채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 단체는 예산안에 '방사능 재난대응 시민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연구용역(3억)이 잡혀 있다며 방사선비상계획구역 확대가 2015년 연말에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늦은 출발이지만 이를 바탕으로 방사능 재난대책이 내실을 갖추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호소에 휴대용 방사능측정기를 구비하고, 방송을 통해 방사능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방사능 재난 대응방법 등을 홍보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또 방사능재난 주민보호 조치는 기초자치단체가 직접 수행해야 할 일이 많은데 견줘 기초단체가 재정이 어려운 만큼 시가 지역자원시설세를 기초단체 방재 예산으로 배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원자력안전 관련직은 순환보직이 아닌 전문경력관 채용이 필요하고, '원전 안전도시 종합계획 방재대책 수립'이 아니라 '원전 재난 방지 종합계획 수립'으로 사업명을 바꿀 것을 주문했다.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울산국가산업단지 지하배관 통합안전관리센터를 건립하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단체는 국가산단 가스탱크 내진설계율이 57%밖에 되지 않는다며 울산시가 주도적으로 국가산단 안전을 위해 더 구체적인 사업을 계획할 필요가 있고 중앙정부에 책임을 부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종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