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울산본부, “‘광주형 일자리’ 철회가 정답”
민주노총울산본부, “‘광주형 일자리’ 철회가 정답”
  • 이기암 기자
  • 승인 2018.12.0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와 노동당, 민중당, 정의당 울산시당은 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반대를 거듭 촉구했다. ⓒ이기암 기자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와 노동당, 민중당, 정의당 울산시당은 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반대를 거듭 촉구했다. ⓒ이기암 기자

6일 예정됐던 '광주형 일자리' 타결 협약 체결 조인식이 취소된 가운데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와 노동당, 민중당, 정의당 울산시당은 6일 오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형 일자리’ 철회가 정답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울산 패싱, 울산노동자와 시민들은 분노한다”며 ‘광주형 일자리’ 반대를 거듭 촉구했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이번 문제의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 광주로 달려가기 전 파업에 나선 울산노동자들부터 만나야 한다”며, “만약 문재인 대통령의 광주 방문으로 조인식이 체결된다면, ‘울산을 버리고 광주를 선택한 대통령’으로 망국적인 영호남 지역갈등을 다시 조장한 대통령으로 낙인찍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윤 본부장은 “졸속적인 정부정책으로 자동차산업 뿐만 아니라 전체 노동자들의 노동권을 후퇴시킬 ‘광주형 일자리’를 철회해 달라"며 "이러한 노동자들의 진정성을 외면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노동당 울산시당 이향희 위원장은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고 저임금을 주는 나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정말 함께 잘살자는 대한민국을 만들고 노동을 존중하는 나라를 만드는 것인지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광주지역 일자리 만드는 일을 왜 반대하겠는가? 자동차산업이 위기인 상황에 중복과잉투자는 결국 나쁜 일자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중당 울산시당 김진섭 부위원장도 “현재 자동차시장, 특히 소형자동차시장은 포화상태다. 미국의 관세인상으로 곧 자동차시장포화상태가 더욱 심각하게 일어날 것을 전문가들은 얘기하고 있다”며 “만약 광주에 10만대 자동차공장이 들어서고, 후에 위기가 닥쳤을 경우 그 위기가 고스란히 울산으로 전달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고 우려했다.

정의당 울산시당 이효상 위원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울산 전체의 문제인데, 송철호 울산시장은 아무런 답이 없다. 버스 지나간 다음 손 흔드는 격이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민주노총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차노조는 오늘 각각 2시간씩 파업을 진행중이며, 앞으로도 추이를 지켜보면서 파업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