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노조 7일 예정됐던 부분파업 보류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8-12-07 10:39:04
  • -
  • +
  • 인쇄
노조, "'광주형 일자리' 재추진기류 형성되면 언제든지 총력투쟁 나설 것"

6일 예정됐던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이 유보되자 부분파업을 강행하기로 했던 현대차와 기아차노조는 파업을 보류하고 정상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두 노조는 오전 출근조와 오후 출근조가 각 2시간씩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현대차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유보로 파업을 보류했지만, 문재인정부와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 재협상에 나서 협약체결의 재추진기류가 형성되면 언제든지 파업투쟁을 포함한 총력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현대차노조는 “문재인정부와 광주시가 현재 최악의 상황인 현대차가 경영위기를 수습해 미래차 연구개발에 전력투구하고 위기극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발목을 잡지 말고 풀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전날(6일) 현대차 5만1000명, 기아차 2만9000명 등 8만 여명 노동조합원은 총 4시간씩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