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노조 7일 예정됐던 부분파업 보류
현대.기아차 노조 7일 예정됐던 부분파업 보류
  • 이기암 기자
  • 승인 2018.12.0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광주형 일자리' 재추진기류 형성되면 언제든지 총력투쟁 나설 것"

6일 예정됐던 광주형 일자리 협약체결이 유보되자 부분파업을 강행하기로 했던 현대차와 기아차노조는 파업을 보류하고 정상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두 노조는 오전 출근조와 오후 출근조가 각 2시간씩 파업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현대차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유보로 파업을 보류했지만, 문재인정부와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 재협상에 나서 협약체결의 재추진기류가 형성되면 언제든지 파업투쟁을 포함한 총력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현대차노조는 “문재인정부와 광주시가 현재 최악의 상황인 현대차가 경영위기를 수습해 미래차 연구개발에 전력투구하고 위기극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발목을 잡지 말고 풀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전날(6일) 현대차 5만1000명, 기아차 2만9000명 등 8만 여명 노동조합원은 총 4시간씩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이기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